난소암과 관련된 보장사항 

난소암

난소암은 유방암만큼 많이 접할 수 있는 암은 아니지만, 유방암 다음으로 발병률이 많다. 이 난소암은 주로 폐경기를 겪은 50~60대 여성에게 발병된다. 유의해야 할 사항은 질환 주 대상이 50~60대라고 해서 20~30대에게 발병률이 아예 없는 것은 아니라는 점이다. 난소암은 조기 발견하면 생존율이 5년 기준 92%이지만 조기발견이 쉽지 않은 게 현실이다. 복부 팽만감과 아랫배에 덩어리 같은 것이 만져진다면 난소암을 의심해 볼 수 있다

 

더 자세하게 살펴보자면, 난소암은 1차적으로 항암치료를 한다. 그 1차 항암치료를 다 끝낸 날로부터 6개월 내에 재발이 되면, 약값을 보상받을 수 있는지 확인할 수 있다. 그리고 추가적으로 건강보험도 적용이 가능한지도 알 수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. 난소암은 재발에 대한 가능성도 다른 암들에 비해 높다. 그래서 난소암에 관련된 치료비용은 재발 가능성이 낮은 다른 암보다 무섭게 느껴질 수밖에 없다. 난소암 치료 시 표적항암제를 복용하는데, 그 약값이 상상을 초월할 정도이다. 한 달에 1천만 원 꼴이니 말이다. 물론, 사람의 난소암 진행상태에 따라 약물 복용을 안 할 수 있지만, 조기발견이 어려운 암이라 이런 부분도 걱정을 안 할 수 없다. 또한, 난소암의 재발로 인하여 합병증이 생길 수 있다. 난소암 자체만으로도 감당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합병증까지 더 해진다면 정신적 스트레스와, 경제적 부담이 점점 커진다. 

 

난소암이 발견된다면 경제활동에 어려움이 생겨 사직하는 현상이 흔하지 않게 발생한다. 경제활동을 못하다 보면 치료비용을 완전히 부담하기란 사실상 어렵다. 이런 점을 생각한다면 손 놓고 있을 수 없으므로 난소암을 보장해주는 암보험에 가입하여 치료비용에 대한 경제적 부담을 완전히 없애는 것을 추천한다.